백악관 토요일까지 반 돛대에 성조기 게양 지시

백악관 토요일 게양 실시

백악관 토요일

당신이 우리와 함께라면
샌안토니오에서 서쪽으로 83마일 떨어진 텍사스주 유발데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5명이 사망했다.

여기까지가 우리가 알고 있는 것입니다.

사망자 중 학생 14명, 교사 1명
용의자는 살바도르 라모스라는 이름의 우발데 지역에 사는 18세 남성이었다. 그는 죽었고 경찰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생각된다.
학교의 학생들은 2, 3, 4학년으로 7세에서 10세 사이였습니다.
10세 소녀와 66세 여성 최소 2명이 위독한 상태다.
용의자와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 2명이 다쳤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범인의 동기는 불분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늘 밤 사건에 대해 말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총기 난사 사건 이후 5월 28일 토요일 일몰까지 성조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다.

성명에서 그는 모든 공공 건물과 부지, 군 기지와 해군 기지, 모든 해군 함정에 미국 국기를 게양하고 미국 대사관, 영사관, 군 및 해군 시설에 깃발을 게양할 것을 명령했다. 해외에서.

곧 바이든 대통령의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백악관

텍사스 법무장관, 교사 무장 제안

켄 팩스턴 텍사스 법무장관은 우발데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 대해 교사들을 무장시키는 것이 해결책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팩스턴은 보수적인 뉴스 매체인 뉴스맥스(Newsmax)와의 인터뷰에서 “교사와 다른 관리자가 무장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 ​​당국이 도착하는 동안 미래의 공격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초동 대응자는 일반적으로 총격을 방지하기 위해 제시간에 도착할 수 없습니다. 모든 캠퍼스에 경찰관이 있지
않는 한 불가능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네가 학교에서 더 많은 일을 해야 할 것 같아.”

4월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총기로 인한 사망은 현재 미국 어린이와 십대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 자동차 사고를
제치고 가장 큰 사망 원인입니다.

완전한 수치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해인 2020년에는 4,300명의 젊은 미국인이 총기 관련 부상으로 사망했습니다.

뉴잉글랜드 의학저널(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따르면 자살, 살인, 사고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총기
사망 비율은 29.5% 증가했으며 이는 전체 인구의 두 배입니다.

미국에서 총기 폭력은 2020년 초 코비드-19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여기에서 젊은 미국인에 대한 총기의 영향에 대해 자세히 읽어보십시오.

‘우리 뭐하는거야?’ – 미국 상원의원이 감동적인 연설을 하다
2012년 코네티컷주 샌디훅에서는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어린이 20명과 성인 6명이 사망했습니다.

그리고 코네티컷의 Chris Murphy 상원의원은 상원에서 감정적인 연설을 했습니다.

견적 메시지: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왜 여기 있어? 이렇게 실존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불가피한 것이 아닙니다. 이 아이들은 운이 좋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이 나라에서만 일어나는 일입니다.
뭐하는거야? 왜 여기 있어? 이렇게 실존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불가피한 것이 아닙니다. 이 아이들은 운이 좋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이 나라에서만 일어나는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