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종은 그러나 여전히 울리고 있다

이스라엘 이 중 어느 것도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이스라엘

시온주의자들은 항상 이런 식이었다. 민족 중심의 정착 민족주의에 힘입어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공정하게 대할 수 없다는 점은 1917년 밸푸어 선언이
발표되기 전에도 인정되었습니다. 다음은 시온주의 국가 이데올로기에 내재된
유대교에 대한 위험에 대한 초기의 선견지명한 경고 중 일부입니다. .

Ahad Ha-am(유명한 유대 도덕가 Asher Ginzberg의 필명)은 일찍이 1891년에
팔레스타인에 정착한 시온주의자들에게 “전제주의 경향이 있다. 그들은 아랍인들을
적대감과 잔인함으로 대하고 그들의 권리를 박탈하고 이유 없이 그들을 모욕하고
심지어 이러한 행위를 자랑합니다.” 그는 그러한 행동이 유대 민족을 “도덕적으로
부패”시킬 수 있는 시온주의 운동의 정치적 지향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대인들이 다른 모든 나라들과 같은 나라가 되기를 바랐던 시온주의 지도자 하임
바이츠만과 달리, 하암은 유대인들이 다른 나라들처럼 되지 않을 때만 시온으로의
귀환이 가치 있다고 믿었다. 1913년까지 Ha-am은 이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았고
진화하는 시온주의의 본질을 거부했습니다. 그는 “이분이 메시아라면 그가 오시는
것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썼습니다.

밸푸어 선언의 발표가 다가오자 다른 유대인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에서는
1917년 6월 10일 Henry Moskowitz가 New York Times에 시온주의에 반대하는 유대인을
대표하는 편지를 보냈습니다. Moskowitz는 유대인 활동가이자 NAACP의 공동
창립자였습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유대인 영혼의 관점에서 볼 때 이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심각한 도덕적 위험은 무엇입니까? 첫째, 인종적 이기주의를 낳기 쉽다.”

과연 언제 이스라엘 문제가 해결될 것 인가

1945년 에세이에서 20세기의 가장 통찰력 있는 유대 정치 철학자 중 한 사람인
Hannah Arendt는 시온주의 운동을 “독일에서 영감을 받은 민족주의”(따라서 위에서
“über alles”를 사용함)로 설명했습니다. 즉 “민족은 고유한 성질의 필연적 자연적
성장의 산물인 영원한 유기체”를 주장하는 이념이다. 그리고 그것은 정치적 조직의
측면이 아니라 생물학적 초인간적 성격의 측면에서 사람들을 설명합니다.”

1948년, 아렌트와 알버트 아인슈타인을 포함하여 미국에 거주하는 27명의 다른
저명한 유대인들은 새로 건국된 이스라엘 국가에서 우익의 정치적 영향력이 성장하는
것을 비난하는 편지를 New York Times에 썼습니다. 그들은 Menachem Begin이
이끄는 “자유당”(Tnuat Haherut)의 출현을 인용하면서 “조직, 방법, 정치 철학 및 나치
및 파시스트 정당에 대한 사회적 호소와 매우 유사한 정치 정당”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베긴은 계속해서 이스라엘의 총리 중 한 명이 될 것입니다. 현대 이스라엘 정당인
리쿠드는 “자유당”의 후계자입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도 도덕적으로 민감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이스라엘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제안을 거절하고 시온주의와 이스라엘 국가에서 거리를 두었다.
아랍인에 대한 시온주의적 대우는 그를 소외시켰다. 1938년에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유대 국가를 세우는 것보다 평화롭게 함께 산다는 것을 바탕으로 아랍인들과
합당한 합의를 보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특히 우리 대열 내에서 편협한 민족주의가
발전하면서 유대교가 지속할 내적 손상이 두렵습니다.”

파워볼 분양 19301

2002년 8월, 점령된 서안 지구에서 이스라엘의 공격적인 행동의 결과로 영국의 수석
랍비인 조나단 색스(Jonathan Sacks)는 시온주의 국가 정책이 식민지화 과정과
팔레스타인에 대한 박해에서 드러나면서 “ 유대교의 가장 깊은 이상.

더 많은 기사 보기

오늘날, 미국 조직인 유대인 평화의 소리(JVP); 영국 조직, 팔레스타인 정의를 위한
유대인(JFJFP); 그리고 10개 유럽 국가의 단체 연합인 JJP(정의로운 평화를 위한 유대인)는
모두 이러한 훈계와 비판적 분석의 전통을 유지하면서 팔레스타인의 “인간적, 시민적,
정치적 권리”를 증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