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선대원군의 귀환

흥선대원군의 귀환
Arthur H. Heath(Illustrated London News의 저널리스트)와 그의 두 동료(Charles Joseph Uren과 Lionel F. Gowing)는 1885년 9월 말에 한국을 방문했을 때 위대한 모험을 기대했고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흥선대원군의 귀환

먹튀몰 히스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이번 은자왕국을 방문한 것은 불안한 시기에 서울에서 제물포(현대 인천)로 돌아온 날, 오랫동안 기다려온 악명 높은 “대원군”( Prince)가

방금 중국 군함을 타고 도착했습니다. more news

항구는 영국, 러시아, 미국, 일본 및 중국 군인들로 매우 활기가 넘쳤습니다…”

대원군의 도착은 많은 일반 대중의 오랜 기대와 환영을 받았을지 모르지만 왕비를 비롯한 한국 궁중의 많은 사람들이 반대했습니다.

주한 미국 공사관을 담당하는 미국 해군 장교인 조지 C. 포크(George C. Foulk)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태원근의 귀국 가능성은 얼마 동안 많은 추측의 대상이었고 동양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그러나 그의 한국 귀환에 대한 정확하거나 가능한 날짜는 고정되거나 적어도 된 것 같지 않습니다.

10월 3일 3시 30분에 [제물포]에 도착한 것은 한국에서 갑작스러운 놀라움이었습니다.”

흥선대원군의 귀환

히스(Heath), 고잉(Gowing), 포크(Foulk)의 모든 기록에 따르면 일반 대중이 대원군의 귀환 소식을 들었을 때 많은 사람들

(7,000명 또는 8,000명)이 그를 맞이하기 위해 제물포에 왔다고 합니다.

항구의 상주인구는 조선인 8000명, 일본인 500명, 중국인 300명, 서양인 40명이었다.
“일본인을 약간 뿌리고 조선인들이 왕비가 머물고 있는 중국 영사관 앞에 모여들었다.

조선 관리들은 모자에 공작새 깃털을 쓰고 이리저리 두 줄로 서 있었다.

중국 장병의 해병들이 질서를 유지하고 도적들이 길을 막는 것을 막았고, 그 길을 따라 관리들이 계속해서 왕자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도착했습니다. ,

‘어깨 팔!’ ‘무기 주문!’ ‘우회전!’ 등등, 우리 서부 야만인의 언어로 전달되고 군사적 신속함으로 응답했습니다.

조선인의 군중은 왕자가 수도로 행군하는 것을 보기 위해 길을 따라 모였습니다…”

10월 5일 이른 아침, 대원군은 40명의 중국 해병대와 수많은 지지자들, 그리고 헨리 F. 메릴이라는 미국인 새 한국 관세청장과 함께

서울로 출발했다.

행렬은 수도의 남쪽 입구인 남대문에 도착하자 대원군이 아들 고종을 만난 임시 정자로 향했다.

미국 선교사인 호레이스 N. 앨런(Horace N. Allen) 박사는 그 행사를 지켜보았지만 “왕의 행진은 평소와 같았다”고 설명하며 감명을

받지 못한 것 같았습니다.

짧은 의식이 끝난 후 고종은 궁으로 돌아갔고 그의 아버지는 여전히 중국 해병대의 호위를 받으며 자신의 주거용 궁으로 갔다.